개명사유
개명서류
개명절차
 
HOME > 작명신청 > 개명사유
 
1 한글 이름을 한자 이름으로 바꾸려 하는 경우 92.3%
2 현재의 이름에 항렬자가 잘못된 경우 89.1%
3 출생신고 시 착오로 이름을 잘못 올린 경우 86.1%
4 친척 중에 동명인이 있을 경우 83.3%
5 족보상의 항렬자로 이름을 바꾸려 하는 경우 82.3%
6 어감상 이름을 부르기 힘들거나 잘못 들리기 쉬운 경우 80.3%
7 외국식 이름을 한국식 이름으로 바꾸고자 하는 경우
- 특히, 일본식 이름 (順子, 永子, 美子등)
80.3%
8 호적상 이름과 실제 사용하는 이름이 다른 경우
※ 소명자료가 충분하면 개명 확률이 매우 높음
79%
9 성별에 적합하지 않은 이름
예) 남자이름 : 박선욱, 장영희, 김미선, 이선우 등
예) 여자이름 : 이남우, 이봉식, 김재복, 김대근, 이범상 등
79%
10 어감이 유치하거나 수치감을 느끼게 하는 이름인 경우
예) 임춘자, 김칠남, 김치국, 차용달, 이정자, 김순년... 등등
79%
11 성명학적으로 이름이 좋지않아 바꾸고자 하는 경우
- 최근 개명신청 및 허가율이 매우 높아지고 있는 추세
67.4%
12 기타 사항에 해당되는 경우
- 인명용 한자를 사용하지 않은 경우
- 지나치게 흔한 이름인 경우
- 회사 또는 같은 생활권내에 같은 이름을 사용하는 사람이 있는 경우
68.4%
* 자료출처 : 1994년 법원 행정처 발행 "개명 및 호적정정 사례집"
 
최근 통계자료를 보면 개명허가율이 위 자료보다 훨씬 높아졌습니다. 2005년 11월에 있었던 개명에 대한 대법원 판결 이후로 이름에 대한 당사자의 주관적인 주장을 존중하는 판계가 증가되고 있습니다.